김민지 일침(전문)
김민지 일침(전문)
  • 나주영 기자
  • 승인 2021.06.1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민지씨가 남편 박지성을 향한 악성 댓글에 일침을 전하며 눈길을 모으고 있다.

'김민지의 만두랑'
'김민지의 만두랑'

박지성은 최근 함께 ‘4강 신화’를 이룬 고 유상철 전 감독의 빈소를 찾지 않았다는 이유로 일부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을 받았다.

현재 박지성은 아내 김민지와 두 자녀와 함께 영국 런던에 거주 중으로 코로나19로 출입국에 제약이 있는 상황에서 이들 부부가 고인의 빈소를 방문하는 일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9일 김민지씨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이런 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다”라며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었다”라고 전했다.

그는 “그 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호아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라며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도의적·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라고 확실하게 이야기했다.

끝으로 “그리고 그러한 ‘○○○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는다”라고 일침을 가하면서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 겁니까. 제발 잇아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라고 끝맺었다.

이하 김민지씨 글 전문

이런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닙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요.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 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습니다.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ㅇㅇㅇ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습니다.

세상엔, 한 인간의 삶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당연한 일입니다.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여기시길 바랍니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

덧붙여

이 일로 만두랑 구독자분들이 느끼실 피로감에 대해 사과합니다.

채널 주인으로서 무척 송구하고 죄송합니다.

채널과 관련없는 글은 운영자가 삭제합니다.

이 글도 곧 삭제하겠습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1004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회장 : 임정혁
  • 대표이사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