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민 하차, 시청자들 메시지에 눈물
이정민 하차, 시청자들 메시지에 눈물
  • 나주영 기자
  • 승인 2021.06.18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민 아나운서가 출산 준비를 위해 3년을 함께한 ‘아침마당’을 잠시 하차한다고 전했다.

나무위키
나무위키

18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이 쏜살같은 세월, 올해도 벌써 반이 가다니’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재원 아나운서는 “어제 예고대로 이정민 아나운서가 다음 주부터 출산 준비에 들어가, 오늘이 마지막 방송이다. 많은 분이 아쉬워하셨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시청자들에게 “이정민 아나운서를 위해 응원하는 댓글을 보내주시길 바란다. 어떤 응원과 격려도 좋다”고 전했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생방송이라 이런 식으로 저를 놀라게 하실 거냐”며 당황했지만 시청자들의 메시지에 눈물을 보였다.

“3년 동안 울고 웃는 토크 재미있었어요. 예쁜 아기 순산하시고 꼭 나와주세요. 아침마당에 당신이 없는 방송 상상할 수 없어요. 사랑합니다. 당신이 최고입니다”, “삼행시를 바치겠다. 이:렇게 가시다니요. 정:말 믿을 수가 없네요. 민:망하시겠지만 당신은 아침마당 최고의 MC였습니다”, “아침마당의 꽃 이정민 아나운서, 꼭 순산하시고 돌아올 때까지 잊지 않고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사랑했습니다” 등 시청자들이 애정 가득한 메시지가 공개됐기 때문.

김재원 아나운서는 “제 옆에 있는 짝궁도 함께한 세월이 벌써 3년이 갔다. 그동안 애 많이 쓰셨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고, 이정민 아나운서는 “생각보다 눈물이 많이 난다. 우리나라의 중·고등학교가 3년인데, 학교를 매일 다니는 것처럼 이 스튜디오에서 많이 배우고 성장했다고 생각한다. 그 이유는 옆에 계신 훌륭한 선배님께 많이 배웠고, 많은 시청자 여러분들, 아침부터 일찍 나와서 준비해주신 연예인 선생님들, 열심히 프로그램을 만들려는 노력하는 제작진 여러분, 모든 선생님께 가르침을 받고 가는 것 같다"고 인사를 전했다.

또한 "3년이 지나는 동안 저희 딸아이가 6살에서 9살이 됐다. 초등학교에 갔는데 한 번도 제가 아침에 등교를 시켜준 적이 없었다. 학교 같이 못ㅠ가는 것이 늘 미안했었는데, 이제는 저도 평범한 엄마로 돌아가 잠시만 아이 곁에 있다가, 그리고 둘째 아이 순산하고 다시 돌아오겠다.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정민 아나운서는 2005년 KBS 공채 아나운서 31기로 입사해 ‘VJ특공대’, ‘생생정보통’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지난 2012년 3월 결혼해, 2013년 첫 딸 출산했다. 이후 8년 만에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128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내외뉴스통신
  • 제호 : 내외뉴스통신
  • 회장 : 임정혁
  • 대표이사 : 김광탁
  • [뉴스통신사업]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3
  • 등록일 : 2012-03-02
  • 발행일 : 2013-11-19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75
  • 등록/발행일 : 2017-04-20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53 (마포트라팰리스) A동 810호
  • 이메일 : nbnnews1@naver.com
  • 연락처 : 02-786-5680
  • 팩스 : 02-786-62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혜민
  • 사업자등록번호 : 107-87-66774
  • 내외뉴스통신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내외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