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2' 촬영현장 열정의 온도 불타오르네!
'동네변호사 조들호2' 촬영현장 열정의 온도 불타오르네!
  • 홍성훈 기자
  • 승인 2019.01.1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네변호사 조들호2' 사진제공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UFO프로덕션)
▲ '동네변호사 조들호2' 사진제공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UFO프로덕션)

[서울 =내외뉴스통신] 홍성훈 기자 = 월화극의 새로운 지각변동을 일으킨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 제작 UFO프로덕션/ 이하 ‘조들호2’)이 손에 땀을 쥐는 전개를 펼치며 첫 방송부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 시청자들의 고정픽으로 등극했다.

특히 박신양(조들호 역)과 고현정(이자경 역)의 씬을 압도하는 연기는 짜릿한 재미와 카타르시스를 선사, 두 사람의 치열한 맞대결에 화력을 높이며 안방극장을 흥분으로 몰아넣었다.

단 4회만이 방송된 현재, 역대급이란 말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뜨거운 화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냉정과 열정이 오가는 ‘조들호2’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는 드라마 팬들의 시선을 흥미롭게 만든다.

각각 전혀 다른 분위기와 색채로 드라마의 선과 악을 표현하고 있는 박신양과 고현정은 작품을 향한 애정과 연기 열정만큼은 같은 온도로 뜨겁게 타오르고 있다고. 촬영 전 스태프와 충분한 대화를 나누고 카메라가  지면 무서울 정도의 집중력으로 몰입하는 등 더 멋진 그림을 위한 두 배우의 열정은 한파의 시린 추위마저도 무색하게 만든다는 후문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박신양과 고현정 두 배우가 누구보다도 작품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현장의 활력과 에너지를 더하고 있어 추운 날씨에도 배우들과 현장스태프 모두 신나게 촬영하고 있다”며 훈훈한 분위기를 전했다.

본격 진실게임의 서막이 오른 가운데 조들호와 이자경의 대결은 시청자들에게 어떤 재미를 안겨줄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5, 6회가 기다려진다.

vampiro12x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168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